a
Home디지털헬스케어벤처기업협회, ‘디지털헬스케어 정책위원회’ 출범

벤처기업협회, ‘디지털헬스케어 정책위원회’ 출범

벤처기업협회는 한국의 디지털헬스케어 생태계 발전과 고도화를 위한 ‘디지털헬스케어정책위원회’ 출범식을 10일 노보텔 앰배서더 강남에서 개최했다. 이는 국내 디지털헬스케어 생태계 발전과 고도화를 위한 것으로, 위원장은 벤처기업협회 부회장이자 라이프시맨틱스 송승재 대표가 맡았다.

디지털헬스케어정책위원회는 국내 디지털 헬스케어 분야 기업인과 관련전문가, 시민단체 등 110여 회원사와 함께 벤처기업협회가 주관해 운영할 예정이다.

위원회는 국민 건강 증진과 우리나라 디지털 헬스케어 생태계 발전 및 고도화를 위한 정책 발굴 및 제안을 중점 추진한다. 구체적으로 △정부·기업간 소통 촉진 △비대면 진료 △바이오, ICT 융합 의료기기 등 디지털 헬스케어 산업 활성화와 규제 해소를 위한 다양한 활동도 전개한다.

특히 위원회는 정부, 국회, 의료계 등과 협력해 디지털헬스케어 생태계 고도화를 위한 정책 및 제도 개선에 힘을 기울일 방침이다. 국내 및 해외 기업, 시민단체 등과도 지속적인 협력을 통해 관련 규제환경 개선을 위한 노력에 나선다.

한편, 이날 열린 출범식에서는 ‘의료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주제로 세미나가 열렸다. 김준환 서울아산병원 교수가 ‘의료 분야의 디지털 전환’을 주제로 발표했다. 김 교수는 코로나 팬데믹 이후 가속화된 의료 분야 디지털 전환 예로 디지털 헬스케어와 웨어러블 기기, 스마트 병원, 비대면 진료, 의료 인공지능, 디지털 치료제, 의료 데이터, 홈케어 등을 소개했다.

이어 라이프시맨틱스 손동천 팀장이 재외국민 원격의료 서비스인 ‘닥터콜’ 사례를 발표했다. 손 팀장은 “미국의 비대면 진료 이용률은 11%에서 46%로 38배 증가했고 일본은 15%, 캐나다는 70%, 프랑스는 11% 늘었다”면서 “반면 한국의 비대면 진료 이용률은 0.2%에 그쳐 해외의 코로나 발생 이전 수준에도 미치지 못한다”고 말했다.

웰트 주식회사 대표이자 미래의료협동조합 발기인인 강성지 대표는 ‘디지털 치료제와 비대면 의료’를 주제로 디지털 치료제 개념과 글로벌 기업 및 웰트의 불면증 디지털 치료제 개발 사례를 소개했다.

또 ‘디지털헬스케어기술을 활용한 비대면 재활치료서비스’를 주제로 발표를 한 네오펙트 반호영 대표는 “고령화 시대에 발생할 수밖에 없는 의료인력 부족 문제 등을 기술 혁신을 통해 해결할 수 있다”면서 그 예로 비대면 기술을 활용한 재활치료 서비스인 ‘네오펙트 텔레리햅’ 서비스를 설명했다.

한편, 벤처기업협회 송승재 부회장은 개회사에서 “디지털헬스케어정책위원회가 향후 한국 의료계의 디지털 전환을 안정적으로 지원하는 역할을 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Share With:
Rate This Article

scene_0@naver.com